각각 엄마 잃고 혼자 다니다가 서로 만난 뒤 함께 다니기 시작한 아기 북극곰·아기 회색곰

By 윤승화

엄마, 아빠를 잃고 고아가 된 아기 회색곰과 아기 북극곰 사이에서 싹트는 우정이 포착됐다.

지난 6월, 미국 알래스카 주민들은 엄마를 잃고 혼자 방황하던 아기 회색곰 한 마리를 발견했다.

발견 이후 구조돼 인근 동물원으로 이송된 회색곰에게는 제비(Jebbie)라는 이름이 붙었다.

Detroit Zoo
Detroit Zoo

제비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된 동물원에는 지난해 11월 태어난 아기 북극곰 레르케(Lærke)가 살고 있었다.

사실 레르케는 제비와 달리 엄마가 있었다. 엄마 북극곰은 레르케 말고도 다른 아기를 한 마리 더 낳았다.

문제는 엄마 북극곰이 다른 아기 북극곰에게만 사랑을 쏟고, 레르케는 자기 자식으로 인정하지 않았다는 것.

동물원에는 레르케 말고 다른 또래 아기 북극곰도 없었고, 결국 레르케 또한 홀로 남았다.

Detroit Zoo
Detroit Zoo

혼자가 된 레르케와 제비의 사연을 안타까워하던 관계자들은 두 아기 곰을 함께 살게 해 주기로 했다.

지난달인 9월부터 갈색 제비와 하얀 레르케는 보호구역에서 함께 지내기 시작했다.

회색곰과 북극곰이 친구가 되기란 매우 드문 일이었지만, 세상에서 혼자 남았던 기억이 있는 두 곰은 점차 서로를 알아가며 가까워졌다.

Detroit Zoo
Detroit Zoo

함께 성장하며 우정을 쌓고 있는 사랑스러운 털뭉치들.

실제 보호구역 관계자들은 아기 곰 두 마리가 씨름도 하고, 장난감도 갖고 놀고, 수영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무성한 숲에 호수, 바로 옆엔 바다까지 있는 5,000평 규모의 보호구역에서 두 친구는 하루를 함께 자유로이 보낸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