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에 불나자 트랙터 끌고 와 목숨 걸고 농작물 베어낸 용감한 농부

By 연유선

한 용감한 농부의 빠른 판단과 대처 덕분에 큰 화를 면한 마을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지난 24일 BBC 뉴스에 따르면 23일 영국 켄트의 작은 마을의 레넘 히스의 밭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매우 빠른 속도로 농작물을 태우며 번지기 시작했다.

BBC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그때 한 농부가 트랙터를 몰고 불이 번지는 곳으로 다가갔다.

그러고는 전속력으로 농작물을 베어내기 시작했다.

BBC

농작물들은 불에 잘 타기 때문에 길을 만들어 불이 번지는 속도를 늦추기 위해서였다.

다행히 불은 90분 만에 진압됐고 인근 주민들은 안전하게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BBC

한 농부의 용감한 대처를 본 많은 사람들은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농작물을 기르기 위해 많은 땀과 노력이 들어갔을 텐데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주저 없이 농작물을 제거했기 때문이다.

농부의 순간 판단과 희생정신이 빛나는 대처였다.

이후 불이 난 밭 인근에 농장을 소유한 앤디 바(Andy Barr)는 “좋은 이웃이 영웅이다”며 찬사를 보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