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어린이와 청소년 위해 학교에 공기청정기 1만대 지원

By 김 정원

LG가 전국의 초·중·고교에 공기청정기 1만 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전국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장기간 이어지는 가운데, LG가 전국의 초·중·고등학교에 LG전자의 대용량 공기청정기 1만 대를 비롯해, LG유플러스의 IoT 공기질 알리미 서비스와 AI 스피커를 무상으로 신속 지원하기로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구광모 회장님 주재 간부 회의에서 결정하고 오늘 권영수 부회장님이 저에게 전달했다”며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 총리는 “교실 면적 1.5배의 공간에서 빠르게 공기를 정화하는 대용량이고 공기청정기만 130억 상당”이라며 “LG는 앞으로도 사회적 고민에 관심을 두고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권 부회장은 “정부의 미세먼지 대응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LG 창원공장을 최대한 가동해 3월 중으로 공기청정기 1만 대를 공급하겠다고 했다.

LG그룹 제공 = 연합뉴스 캡쳐

LG의 이번 결정은 고농도 미세먼지에 특히 취약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미래의 주역으로 보다 건강한 환경에서 공부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는 차원이라고 보도했다.

공기청정기와 함께 지원되는 LG유플러스의 사물인터넷(IoT) 공기질 알리미 서비스는 실내 미세먼지 농도를 주기적으로 측정해 환기가 필요한 경우 알람을 보내주고, AI 스피커를 통해 공기청정기 등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4차산업 관련 기술을 자연스럽게 체험하고 배우는 기회도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이에 앞서 LG는 지난 1월, 262개 전국 모든 아동복지 생활 시설에 공기청정기 3100여 대 등을 지원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