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평생 모은 3800만원으로 경찰견 ‘방탄조끼’ 기부하고 세상 떠난 90세 할머니

By 윤승화

세상을 떠나기 직전, 90살 할머니는 한평생 모은 3,800만원으로 경찰견들이 입을 방탄조끼를 샀다.

최근 미국 경찰 측은 미국 플로리다주에 살던 90세 파멜라 몹스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3만 2,000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3,800만원을 경찰견들에게 기부했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미국 경찰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파멜라 할머니는 생전 어느 시위 현장을 지나가다가 출동한 경찰견들을 보게 됐다.

Volusia Sheriff’s Office

경찰관과 경찰견이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과정을 지켜본 할머니는 한 가지 의문을 가졌다.

“위험한 상황에서 가장 먼저 진입하는 건 경찰견인데, 경찰견들은 왜 방탄조끼를 입지 않을까?”

익히 알려진 사실대로 미국은 총기 소지 허용 국가다. 파멜라 할머니는 경찰견들도 방탄조끼를 착용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Volusia Sheriff’s Office

마약 및 폭발물 탐지, 용의자 검거 등 사람들을 위해 여러 위험한 임무를 수행하는 경찰견들도 마땅히 안전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얼마 전 파멜라 할머니는 향년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세상을 떠나면서 할머니는 현지 경찰에 경찰견들이 입을 방탄조끼를 사는 데 써달라며 3만 2,000달러(한화 약 3,800만원)를 기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기관에 대한 놀라운 선물”이라며 “파멜라 할머니께서 기부하신 돈으로 경찰견들에게 방탄조끼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