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진턱으로 손 벌벌 떨며 94만원 긁었는데, 팀장님이 몰래 ‘차비’를 챙겨줬습니다”

By 김연진

승진한 기념으로 직원들에게 소고기를 사준 회사원 A씨는 계산대 앞에서 식은땀을 흘렸다.

94만원. 결코 적지 않은 돈이었다. 그래도 한턱 내기로 했으니, 눈물을 머금고 3개월 할부로 카드를 긁었다.

그런데 갑자기 팀장님이 “대리비 해라”며 주머니에 돈을 찔러줬다.

집에 와서 팀장님이 준 돈을 확인한 A씨는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연합뉴스

해당 사연은 지난해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A씨의 사연이다.

당시 A씨는 “이번에 재수가 좋아서 승진했습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한턱 쏘겠다고 하니, 회사 직원들이 소고기를 먹으러 가자고 해서 어쩔 수 없이 가게 됐다”라며 “팀장님이 잘 아시는 식당으로 갔는데 가격이 만만치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겉으로는 ‘마음껏 드시라’고 했지만, 속으로는 ‘큰일 났다’고 생각했다. 그냥 멍하니 고기를 먹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그렇게 식사가 끝난 후, 계산대로 향한 A씨는 깜짝 놀랐다. 94만원이 나온 것이었다. 식은땀이 줄줄 흘렀다고, A씨는 고백했다.

결국 A씨는 손을 벌벌 떨며 3개월 할부로 결제를 했다고.

이후 대리기사를 불러 집으로 가려는 A씨에게 팀장님이 다가왔다. “대리비에 써라”며 주머니에 돈을 찔러주셨다.

A씨는 “괜찮습니다”라며 거절했지만, 막무가내로 돈을 건네주는 팀장님이었다.

연합뉴스

집에 와서 팀장님이 건넨 돈을 확인해보니 5만원짜리 10장, 50만원이었다.

A씨는 “사실 식당에서 팀장님이 추가 주문 엄청 하시길래 속으로 욕했었다”라며 “죄송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팀장님”이라고 말했다.

해당 사연이 공개된 후 누리꾼들은 “정말 멋진 팀장님이다”, “너무 훈훈하고 감동적인 사연”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