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못 먹는 아이들에게 ‘무료 식사’ 제공하겠다던 식당 사장님의 또 다른 선행

By 김연진

“결식아동 꿈나무카드, 그냥 안 받겠습니다”

어려운 형편으로 제대로 밥을 못 먹는 아이들에게 무료로 식사를 제공하겠다고 공언한 한 식당 사장님이 누리꾼들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지난 2일 서울 홍대 인근에 위치한 ‘진짜파스타’ 측은 SNS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식당 사장님은 “얼마 전 결식아동 꿈나무카드에 대해 알게 됐는데, 현실적으로 아이들에게 지원되는 5천원으로 식사를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생각보다 꿈나무카드를 사용하는데 제약이 많았다. 그래서 그냥 안 받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대신 아이들이 꿈나무카드를 보여주면 원하는 음식을 모두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장님은 “뭐든 상관없으니 먹고 싶은 거 말해달라. 눈치 보면 혼난다. 부담 갖지 말고, 웃으면서 자주 보자”고 전했다.

이 사실이 온라인을 통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은 “진짜 멋진 사장님이다”, “이 가게 자주 가서 함께 응원해야겠다”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이 식당 사장님의 선행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진짜파스타 공식 트위터

실제로 ‘진짜파스타’ 식당 측은 지난해에도 “대한민국 소방관을 응원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특별한 공지를 올렸다.

사장님은 이 공지를 통해 식당을 찾아오는 소방공무원들에게 무료로 식사를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소방관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매장이 망하기 전까지 식사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뿐만이 아니었다. 한국 백혈병 어린이재단에 헌혈증 기증,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후원하는 팔찌를 구매해 고객들에게 무료 제공 등.

사장님은 식당을 개업한 이후 어려운 상황에서도 묵묵히 선행을 이어오고 있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