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하다가 비행기에서 떨어진 ‘4억원어치’ 보석 6000개 주운 청년이 한 행동

By 윤승화

비행기 추락 사고가 발생한 지 수십년 뒤, 등산 중이던 20대 청년은 4억원어치 보석을 우연히 주웠다.

지난 2013년, 프랑스에 위치한 몽블랑 산. 한 20대 청년은 등산 중 낡은 철제 상자 하나를 발견했다. 상자를 연 청년은 그 자리에서 깜짝 놀라 온몸이 굳고 말았다.

상자 안에 에메랄드와 사파이어가 한가득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보석은 총 6,000개. 상자는 낡았지만 보석들은 무척이나 눈부신 상태였다.

Mairie de Chamonix-Mont-Blanc

깜짝 놀란 청년은 보석들을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 프랑스 정부에 솔직하게 신고하고 “주인을 찾아달라”며 보석 상자를 전달했다.

전문가들이 분석한 결과, 보석들은 47년 전인 1966년 몽블랑 산 상공을 지나던 항공기가 추락하면서 떨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보석들은 산에 눈이 쌓이며 그대로 묻혔던 것. 이번에 청년이 찾아낸 보석은 자그마치 30만 유로, 한화 약 4억원이 넘는 가치였다.

Mairie de Chamonix-Mont-Blanc

프랑스 현지 법에 따르면, 잃어버린 재산을 습득했다는 신고가 들어온 경우 원 주인이 수년 안에 소유권을 주장하지 않으면 재산은 신고자와 정부가 반씩 나눠가진다.

2013년으로부터 약 8년이 지난 지난해 12월, 프랑스 정부는 에메랄드와 사파이어의 원 주인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보석들은 정확하게 반으로 나눠 프랑스 정부와 청년이 반씩 가지게 됐다. 정부의 경우 현지 박물관에 정부 몫의 보석을 전시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