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하기 싫다는 동생 데려가는 사육사와 끝까지 맞선 판다 형제

By 박민주

뜨거운(?) 형제애를 보인 판다의 모습이 훈훈한 웃음을 자아낸다.

최근 온라인 써니스카이즈는 사육사와 귀여운 실랑이를 벌이는 판다 형제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판다 형제는 동생을 사이에 둔 채 사육사와 마치 줄다리기라도 하듯 밀고 당기는 모습이다.

YouTube ‘iPanda’

사육사는 이날 진흙밭을 뒹굴며 신나게 놀다 온 판다 형제들을 깨끗하게 씻기기 위해 목욕 시간을 가졌다.

1순위로 담청된 것은 막내. 사육사가 녀석을 품에 안자 목욕하는 게 너무도 싫었던 녀석은 형들에게 간절한 눈빛을 보냈다.

이를 찰떡같이 알아챈 판다 형제는 양손으로 녀석의 다리를 꼭 붙잡았다.

Sunnyskyz

팽팽한 힘겨루기가 이어졌지만 판다 형제는 끝내 동생을 내줘야만 했다.

그제야 상황을 파악한 동생은 모든 것을 체념하고 사육사에 몸을 맡겼다.

목욕하기 싫어서 떼쓰는 판다 형제의 모습은 온라인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은 “목욕이 그렇게 싫었니?” “완전 귀여워요” “씻기 싫은 건 판다도 마찬가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