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 안에 ‘1000일에 한 번’ 충전하는 스마트폰 나올 수 있다”

By 윤승화

앞으로 2~3년 안에 1,000일에 한 번 충전하는 스마트폰이 상용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7일 UBC 울산방송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아 세계 최초로 3진법 반도체를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모든 반도체는 2진법이다. 보도에 따르면, 우리 연구진이 개발한 3진법 반도체는 더 많은 정보를 더 빠른 속도로 처리하는 고성능 반도체다.

칩 크기도 작아지게 됐다. 같은 면적에 40%가량 더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는데, 2진법 반도체에서 100개 반도체 소자가 필요했다면 3진법 반도체에서는 60개로도 충분한 셈이다.

UBC 프라임뉴스
UBC 프라임뉴스
UBC 프라임뉴스

특히 기존 2진법 반도체에 비해 소비전력이 1,000분의 1 수준이라 반도체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성진 울산과학기술원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조교수는 “핸드폰을 매일 충전하는데 그 이유가 전력 소모가 크기 때문이다”라며 “저희 칩을 동일한 면적에 동일하게 썼다면 1,000일에 한 번만 충전해도 되는 것”이라고 취재진에 설명했다.

현재 삼성전자는 3진법 반도체 구현을 검증하고 있다. 대량생산이 가능한지 검토하는 단계로, 2~3년 뒤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3진법 반도체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이를 이어서 세계 최초로 상용화까지 된다면 우리나라가 미래 반도체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