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태양열 사용해 바닷물→생수로 바꾸는 장치가 개발됐다

By 윤승화

식수난을 겪는 아프리카와 중동에 희소식이다.

한국 과학자들이 태양열로 바닷물을 마실 수 있는 물로 바꾸는 장치를 개발했다.

지난 22일 울산과학기술원은 태양열로 바닷물을 증류해 먹는 물로 바꿔내는 해수 담수화 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울산과학기술원 에너지화학공학과 장지현 교수팀은 태양열을 이용해 전기 공급이 필요 없이 빨리 생성되며, 효율도 90%로 높은 해수 담수화 장치를 개발했다.

울산과학기술원

이번에 개발한 장치를 1㎡(제곱미터) 크기로 만들 경우 1시간에 1.6kg 이상의 담수를 얻을 수 있다.

또 기존보다 태양열을 효과적으로 흡수할 수 있도록 설계해 담수로 만드는 양을 늘리고, 장치 내구성도 3배 이상 향상시켰다.

장치는 3D 프린터로 누구나 쉽게 제조할 수 있게 설계돼 국내 연구팀은 식수난을 겪는 개발도상국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에 표지논문으로 선정, 공개됐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