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이 땀 한 방울로 전기 만드는 획기적인 신기술을 개발했다

By 김연진

사람 피부에 흐르는 땀을 이용해 전기를 만들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 개발됐다. 다름 아닌 국내 연구진에 의해서.

지난 3일 한국연구재단은 서강대 박정열 교수, 숙명여대 김혜림 교수 공동 연구진이 ‘바이오 연료전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이 개발한 바이오 연료전지는 스포츠 의류 섬유를 기반으로, 땀 속에 포함된 포도당을 전기 에너지로 전환하는 원리로 구동된다.

앞서 땀이나 눈물 등 체액을 이용해 전기 에너지를 생산하는 바이오 연료전지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된 바 있다.

박정열 교수 제공 / 연합뉴스

그러나 이런 선행 연구는 모두 ‘전극 소재’에 대한 연구에 집중돼 있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연구진은 전극 소재를 포함, 모든 구성 요소를 섬유로 바꿔 바이오 연료전지를 개발했다.

모세관 유동과 증발 속도를 제어할 수 있도록 직물 구조를 설계해 연료 역할을 하는 땀을 계속해서 공급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또 땀을 잘 흡수, 건조시킬 수 있는 스포츠 의류용 섬유를 이용했다.

박정열 교수 제공 / 연합뉴스

땀으로 전기 에너지를 생산하는 원리는 땀 속 포도당(글루코스)이 산화 전극에 의해 전자를 만들고, 함께 만들어지는 과산화수소가 환원 전극과 반응해 전기를 만드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가 섬유 기반 연료전지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박정열 교수는 “땀으로 구동 가능한 웨어러블 기기, 비침습적 혈당 체크 센서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