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나 고양이 딱 10분만 쓰다듬으면 스트레스 날아간다

By 윤승화

월요병, 화요병, 그리고 수요병을 극복하는 데에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동물을 쓰다듬는 게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교육확회 회보 AERA 오픈지에는 워싱턴주립대학 연구팀이 발표한 논문이 실렸다.

연구팀은 반려동물에게 애정을 표현하는 것과 스트레스 수준 감소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이를 위해 미국 여러 대학에서 운영 중인 ‘반려동물과 함께 스트레스 날려 보내기’ 프로그램을 분석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기말시험 등 기간에 대학생들이 개나 고양이를 쓰다듬도록 하면서 스트레스 해소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논문 공동 저자 패트리셔 펜드리 인간개발학과 교수는 “연구 결과, 동물과의 상호작용이 실제로 스트레스 호르몬 감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Pixabay

이같은 결과 도출까지 펜드리 교수팀은 일단 대학생 249명을 4개 그룹으로 나눴다. 1번 그룹은 10분 동안 개, 고양이를 쓰다듬도록 했다. 2번 그룹은 1번 그룹이 동물을 쓰다듬는 모습을 지켜봤다. 3번 그룹은 1번 그룹이 함께 노는 동물들의 사진을 봤다. 4번 그룹은 ‘대기자 명단에 올려졌다’는 이야기만 듣고 동물과의 만남을 기다리도록 했다.

이후 연구팀은 하루 동안 몇 차례에 걸쳐 실험 참가자들의 타액을 채취했다. 타액 샘플을 분석한 결과는 놀라웠다.

동물과 시간을 보낸 1번 그룹 학생들은 동물 접촉 직후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급격히 감소했다. 펜드리 교수는 이에 관해 “단 10분만 동물과 어울려도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과거 여러 연구에서도 동물과 스트레스 감소 간의 연관성은 입증된 바 있다. 지난 2001년 논문에 따르면, 반려동물 주인은 동물을 키우지 않는 사람보다 혈압이 낮았다. 브루클린대학에서 실시한 다른 연구에서도 반려동물 주인의 생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Pixabay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