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치료로 머리 다 빠진 여자친구에게 남자친구가 건넨 사랑스러운 말

By 김연진

암 투병으로 지독한 항암 치료를 받아야만 하는 여자친구. 그런 여자친구를 곁에서 지켜주며 아낌없이 사랑해주는 남자친구가 있다.

그에게는 세상에서 누구보다도 자신의 여자친구가 가장 예쁘고 아름다운 존재였다.

남자친구는 사랑하는 여자친구에게 진심 어린 고백을 전했다.

“나는 긴 머리가 내 취향인 줄 알았는데, 지금 보니 니가 내 취향이네”

진심으로 여자친구를 아끼는 남자친구의 진심이 수많은 누리꾼들을 감동시켰다.

YouTube ‘새벽’

지난 9일 유튜버 새벽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랜만에 데이트 준비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한 편 공개했다.

앞서 유튜버 새벽은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 투병 사실을 고백한 바 있다.

하지만 투병 생활 중에도 의연한 모습을 잃지 않고 유튜브를 밝은 근황을 전해왔다.

이날도 새벽은 남자친구와 함께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새벽은 “진짜 오랜만에 데이트한다”라며 데이트 준비 과정을 소개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새벽(@2dawn_)님의 공유 게시물님,

메이크업을 끝내고 가발을 쓰며 데이트를 준비하는 새벽. 그 모습을 지켜보던 남자친구는 “엄청 예뻐”라며 한껏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둘은 이날 즐긴 데이트를 SNS를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SNS에서 남자친구는 “나는 긴 머리가 취향인 줄 알았는데. 지금 보니 아니네. 네가 내 취향이네”라는 코멘트를 남기기도 했다.

새벽도 “카페에 가만히 있어도 행복하다”라면서 행복한 일상을 팬들에게 전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