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본부장이 3월 한달간 업무추진비로 쓴 금액은 ‘5만 800원’이었다

By 김연진

방역 최전선에서 활약하며 바이러스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의료진과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

그 선봉에는 언제나 정은경 본부장이 있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주춤하는 것은, 잠과 휴식도 줄이고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며 방역에 모든 역량을 쏟아붓는 정은경 본부장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가운데 정은경 본부장의 ‘3월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이 밝혀져 놀라움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조선일보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정은경 본부장이 3월 한 달간 사용한 업무추진비는 ‘5만 800원’이었다.

연합뉴스

업무추진비는 기관장 등 간부급 공무원이 업무상 회의 같은 공무를 위해 지출하는 돈이다.

‘5만 800원’은 지난 3월 7일, 정은경 본부장이 민간 전문가들과 방역 방안을 논의할 때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산 내역이었다. 이외에는 사용 내역이 전혀 없었다.

심지어 지난 2월 23일 정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올린 뒤에 정은경 본부장이 쓴 유일한 업무추진비라고, 매체는 전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2개월이 넘도록 긴급상황센터와 관사를 오가며 업무에 매진하고 있다. 업무 이외에는 사람 만날 시간도 없다는 것.

연합뉴스

또 정은경 본부장은 오전 8시께 출근해 오후 8시까지 긴급상황센터를 지킨다. 이후에는 개인 사무실로 옮겨 일을 한다.

밤 12시께 퇴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대부분 직원들은 정확히 그가 언제 퇴근하는지 모른다고.

사실상 24시간 내내 긴장 상태에서 근무를 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정은경 본부장은 정부의 ‘코로나 고통 분담’에 동참해 올해 임금의 10%인 1200여만원을 반납하게 된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