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게 임신한 아이 유산” 하소연에 따뜻한 말로 위로한 ‘천사 누리꾼’

By 정 경환

결혼 4년 만에, 어렵게 잉태한 아이의 자연유산으로 슬퍼하는 산모에게 따뜻한 댓글이 달렸다.

최근 난임으로 아이가 생기지 않아 고민인 부부가 증가하고 있다.

임신을 하고도 초기 몇 개월간은 남들에게 말하지 않고 지켜봐야 할 정도로 자연유산되는 경우도 늘었다.

연합뉴스

난임의 원인은 남녀의 문제 각각 40%로 어느 한 쪽의 책임을 섣불리 판단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산모는 자신이 직접 품은 아이를 낳지 못했다는 생각에 더 큰 죄책감을 느끼기 쉽다고 한다.

지난 2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자궁 속 태아가 자라지 않는 ‘고사난자’로 태아가 자연유산됐다는 산모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결혼 4년 만에 그것도 40세가 되어 어렵게 첫 임신에 성공했지만 결국 아기와 만날 수 없었다고 아픔을 털어놨다.

연합뉴스

이어 “마침 명절이라 가족들 보는 것도 너무 힘들다” “자꾸 울컥울컥한다. 너무 슬프다”라며 몸과 마음에 입은 상처를 감당하기 어려워했다.

안타까운 그녀의 상황에 한 누리꾼이 따뜻한 마음씨가 돋보이는 위로의 댓글을 남겼다.

댓글에서 이 누리꾼은 “결혼 12년 만에 임신됐다가 유산한 자신의 사돈댁의 이야기”라며 한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사돈댁이 자연 유산 후 다음 해에 바로 임신되고 출산까지 무사히 성공했다”며 “자연유산은 엄마가 위험해질까 봐 아이가 나중에 다시 오는 것”이라고 적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댓글을 본 다른 누리꾼은 “(평소) 추천 잘 안 하는데 말 정말 이쁘게 잘하시네요!”라며 칭찬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다음 임신은 잘 되고 출산까지”라며 힘을 더 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