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비 없는 말기암 환자 돕기 위해 ‘실버 버튼’ 팔겠다고 선언한 유튜버

By 김 연진

구독자 수 ’1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에게 유튜브가 전달하는 ‘실버 버튼’.

유튜버들 사이에서 이는 영광의 기념품이자 성공의 증표와도 같다.

그런 소중한 기념품을 팔겠다고 내놓은 유튜버의 사연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평소 어려운 형편에 처한 이웃들을 돕기 위해 선행을 이어온 유튜버 ‘유정호’였다.

유정호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구독자 암수술 실버 버튼 팝니다”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유정호는 무거운 표정으로 실버 버튼을 들고 있는 모습이다.

유정호는 갑작스럽게 실버 버튼을 팔 수밖에 없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한 분이 충수암 말기를 진단받았다. 치료를 받지 않으면 몇 개월을 넘기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형편이 좋지 않아 수술비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그분을 도우려 한다”고 고백했다.

유정호는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는 “어린 시절 병원비 5만원이 없어서 암 투병 중인 아버지를 병원으로 데려가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YouTube ‘유정호tv’

이어 “나도 수술비가 없어서 암 수술을 받지 못했을 때, 여러분께서 수술비를 대신 내주지 않았냐”라고 덧붙였다.

또 “지난 2014년 5월 3일 수술을 받고 수술대에서 깨어났을 때, 나 자신에게 약속했다”라고 밝혔다. 그의 다짐은 이랬다.

“어차피 죽을 운명, 평생 저 같이 힘든 사람들을 도우며 살겠다”

그러면서 유정호는 지금의 사정을 털어놨다.

YouTube ‘유정호tv’

그는 “유명해져서 더 많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지만 지금은 힘이 없다”라고 고백하며 병원 계좌를 통해 후원, 모금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정호의 사연이 공개되자 수많은 팬들은 십시일반 돈을 모아 도움의 손길을 전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