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 장사하는 주제에”…죽은 딸 사건 수사 요청하는 아빠에게 경찰이 한 말

By 윤승화

“채소 장사하는 주제에 네가 뭘 안다고 그래? 부검 감정서는 볼 줄이나 아냐?”

딸의 사망 사건 수사를 요청한 아빠는 믿었던 경찰들에게서 이 같은 말을 듣고 눈물을 쏟았다.

최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 1998년 대구에서 발생한 대학생 사망 사건을 조명했다.

1998년 10월, 당시 계명대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었던 대학생 정은희 씨가 대구 구마고속도로에서 23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트럭 운전기사는 “차 앞에 무언가가 갑자기 튀어나와서 급브레이크를 밟았지만 피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렇다면 차에 치여 숨진 은희 씨의 상태는?

은희 씨는 당연히 입고 있었어야 할 속옷을 입지 않은 상태였다.

은희 씨의 친구들이 이후 고속도로 옆 풀숲에서 은희 씨 속옷을 찾았고, 은희 씨의 쌍둥이 여동생 또한 “언니 속옷이 맞다”고 확인했다.

정황상 은희 씨가 성폭행 후 가해자로부터 도망치다가 교통사고를 당했거나, 성폭행 후 고의로 살해를 당했을 가능성이 충분히 보이는 사건이었다.

유가족은 은희 씨의 속옷을 가지고 경찰을 찾아가 수사를 요청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하지만 경찰은 유가족이 내민 속옷을 받아 들지 않았다.

수사를 맡은 담당 경찰은 “팬티가 젊은 아가씨들이 입는 팬티가 아니라 아줌마들이 입는 팬티”라며 발견된 속옷이 숨진 은희 씨의 속옷이라는 증거가 없다고 했다.

그렇게 경찰은 사건 전날 동기들과 술자리를 가졌던 은희 씨가 고속도로에서 무단횡단을 하다 생긴 단순 교통사고 사건으로 결론짓고 사건을 종결했다.

이에 은희 씨의 아버지 정현조 씨는 경찰에 제대로 된 조사를 요청했다. 당시 정현조 씨는 아내와 함께 채소 가게를 운영하고 있었다.

그러나 사랑하는 딸을 잃은 아빠를 더욱 상처 입게 한 건 다름 아닌 경찰이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채소 장사하는 주제에 네가 뭘 안다고 그래?”

이에 정현조 씨는 딸 시신의 부검감정서라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네가 부검감정서를 볼 줄이나 아냐? 볼 줄도 모르는 게, 우리가 교통사고라고 하면 교통사고인 줄 알지, 어디 진정서를 올린다고 다 해주는 줄 아냐?

하고 싶으면 교통사고가 아니라는 걸 직접 증명해와. 그럼 우리가 수사해 줄게”

아버지가 기억하는 당시 경찰의 발언이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온갖 수모에도 아버지 정현조 씨는 헌법소원까지 내며 재조사를 요구했다.

2년이 지나서야 국과수가 속옷 유전자를 분석했고 속옷은 은희 씨 것으로 최종 확인됐으며 남성의 정액도 발견됐다.

경찰은 그제야 자신들이 수사를 잘못했다고 인정했다.

이미 골든타임은 놓친 상황이었다.

다시 또 그로부터 15년이 지나서야 은희 씨 속옷에서 발견된 정액과 DNA가 일치하는 범인이 잡혔지만, 그때는 진작에 공소시효가 끝난 뒤였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아버지는 이제는 자기 자신을 자책하고 있다.

“대학시험 쳐서 서울로 가려고 하는 걸,

집을 떠나면 너도 고생이고 우리도 돈 많이 들고 이러니까 대구에서 하라고 했는데…

그러던 중에 사고 나니까 내가 미안한 거야.

나 때문에 그런 것 같아서…”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