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일출봉에서 화재 발생하자 ‘맨손’으로 불 끄려다 2도 화상 입은 남성

By 김연진

세계자연유산이자 제주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로 꼽히는 성산일출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헬기와 소방차, 소방대원들이 재빨리 투입돼 약 40분 만에 불은 꺼졌다.

그러나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불길이 번지며 잔디밭이 까맣게 그을리고 말았다.

연합뉴스

화재는 지난 23일 오후 3시 7분께, 성산일출봉 앞 잔디광장에서 시작됐다.

불이 나자 소방헬기와 소방차 10대, 소방관 40여명이 현장에 출동했다.

하지만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불길은 쉽사리 진압되지 않았고, 오름 능선까지 확산하며 잔디 약 2645㎡와 소나무밭 일부를 태웠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잔디밭을 깎던 예초기에서 엔진 과열로 불이 나 화재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예초기를 사용하던 작업자 A(45)씨는 불길이 번지려고 하자 직접 불을 끄려다가 손가락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성산일출봉에 있던 관광객들은 화재가 발생했다는 안내방송을 듣고 모두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제주도 측은 화재가 훼손된 잔디광장을 복귀하기 위한 계획을 검토하는 중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