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2~4주 뒤면 하루에 코로나 확진자 300~400명 발생할 수 있다”

By 윤승화

“2~4주 후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300~400명씩 발생할 수 있습니다”

지난 16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우려했다.

이날 정은경 본부장은 “다양한 단기예측을 보면 현재 수준에서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지 않을 경우 2주나 4주 후에 (일 신규 확진자가) 300명에서 400명 가까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뉴스1

정은경 본부장은 “실내활동 증가, 불충분한 환기로 밀집·밀폐·밀접 환경 노출 증가,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 감염병의 증가 등 여러 가지 위험요인들이 겹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은경 본부장에 따르면, 바로 지금이 전국적인 대규모 감염 확산 여부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다.

지금까지 무증상 및 경증 감염자가 누적됐을 뿐 아니라 연말연시 행사와 모임 때문에 사람 간 접촉이 많은 최근 환경 탓도 크다.

뉴스1

이와 관련 정은경 본부장은 “신규 환자가 어느 순간에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급격한 증가세가 1~2주 지속된다면 중환자 병상 확보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대규모 발생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거나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오는 목요일(19일) 0시를 기준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