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들어 있던 ‘백두산’이 1천년 만에 깨어나고 있다

By 김 연진

‘활화산’인 백두산에서 심각한 분화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백두산에서 분화 징후가 포착된 것은 무려 1천년 만이다.

전문가들은 이에 따른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12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백두산에서 화산 분화 움직임이 관측되고 있다.

백두산은 거대한 마그마를 포함하고 있는 활화산에 속한다.

연합뉴스

지난 946년 천지에서 ‘밀레니엄 대분화’가 일어나 한반도 전체를 뒤덮을 수 있는 양의 분출물을 쏟아낸 바 있다.

이렇게 위험 수준이 높은 백두산에서 최근 분화 징후가 또다시 포착되고 있다.

지난 2002년부터 2005년 사이에 백두산 근처에서 화산 지진이 무려 3천회 이상 발생했다.

또한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현상도 포착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측은 이러한 현상들이 모두 심각한 화산 분화 징후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이에 전문가들은 백두산 분화에 대한 근본적인 연구과 국가적 차원의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판단, 이와 관련된 논의를 진행한다.

오는 15일 오전 9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관련 토론회가 열릴 예정이다.

토론회에서는 백두산 화산 활동과 관련된 연구 활동 공유, 해결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은 “백두산의 화산 피해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남북 협력 연구를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