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에게 머리채 ‘한 움큼’ 잡힌 고유정

By 정경환

전남편 살해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이 시민들에게 머리채를 잡혔다.

12일 고유정은 첫 공판을 위해 제주지방법원에 입장하자 방청을 하러 온 시민들은 “살인마”, “니가 인간이냐”라며 소리쳤다.

연합뉴스

이번 재판은 사회적으로 충격을 준 만큼이나 방청권 경쟁도 치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제주도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 모씨(36)를 살해한 뒤 시신 훼손 및 은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연합뉴스

이날 재판에서 고유정 변호인 측은 “전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하자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고유정이 머리채를 잡힌 건 재판 후 교도소 이동을 위한 호송차에 탑승하러 갈 때였다.

제주 교도소 관계자들에게 둘러싸여 이동하던 고유정은 법원 바로 옆 제주지방검찰청 후문 주차장에 고개를 숙이며 걸어갔다.

연합뉴스

이때 분노한 시민 몇몇이 고유정에게 달려들어 머리채를 잡아 뜯기 시작했다.

관계자들의 제지로 겨우 풀려난 고유정은 더욱 고개를 숙이며 버스에 올라탔다.

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주변 시민들은 고유정을 향해 “살인마”라며 연신 외쳐댔다.

범행이 대담하고 끔찍했던 만큼, 버스에 타서 고개를 푹 숙인 고유정의 모습에서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지 짐작하기조차 어렵다.

한편 고유정에 대한 다음 공판은 다음 달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영상보기>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