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길에 무면허로 렌터카 운전하다 가로수 들이받은 18살 고등학생…”1명 사망 2명 중태”

By 윤승화

무면허로 렌터카를 몰던 고등학생이 사망 사고를 냈다.

7일 전남 영암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2분께 영암군 삼호읍에 위치한 편도 3차선 도로에서 승용차가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승용차는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A(18) 군이 몰고 있었다.

A군은 친구들을 태워 가던 중 사고를 냈고,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B(19) 군이 숨졌다. 다른 동승자 2명도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사고 직후 A군은 잠시 현장을 떠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은 A군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운전면허가 없는 상태에서 사고 전날 지인이 빌린 렌터카를 다시 빌려 운전하다가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운전이 서툰 A군이 곡선 구간에서 빗길에 미끄러졌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