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이 조사관 200명 투입해 ‘신천지 세무조사’에 나섰다

By 김연진

탈세횡령 의혹이 불거진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에 대해 국세청이 칼을 빼들었다. 대대적인 세무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세청이 종교법인에 대해 공개적인 세무조사에 나선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28일 세무당국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등 200여명의 조사관을 투입해 전국의 신천지교회에 대한 세무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조사관들은 전국의 신천지교회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교회 회계 관련 자료 등 세무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했다.

이 자료를 바탕으로 신천지 측이 신도들을 상대로 한 허위 기부금 영수증 발급 등의 의혹을 밝혀낼 예정이다.

또 이만희 총회장이 신도들에게 받은 기부금을 횡령하거나, 사용처를 속이는 방식으로 조세 포탈을 했는지를 세세히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도 집중 조사 대상이다.

신천지가 ‘성전 건축’을 명분으로 수십년간 헌금을 받아왔지만, 실제로 건축은 이뤄지지 않았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국세청 측은 “종교단체라는 특성 때문에, 자칫 특정 종교에 대한 탄압으로 비춰질 수 있어 신중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별 납세자에 대한 세무조사는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도, 알 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서울시도 신천지 소유 부동산 30건 등에 관해 지방세 세무조사를 시작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