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토류 안 줘” 중국 위협에 “그러면 아프리카” 눈 돌리는 미국

By 정 경환

중국이 희토류를 무기화할 움직임을 보이자 미국이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미·중 무역의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이 전 세계 생산량의 대부분을 차지한다고 알려진 희토류 공급 문제로 싸움판을 옮기고 있지만, 미국은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희토류는 화학적으로 안정적이며 열전달이 우수한 광물로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하이테크 산업에 없어서는 안 될 자원이다.

연합뉴스

하지만 희토류라는 이름과는 다르게 매장량은 세계 각국에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다만, 채굴 시 발생하는 환경오염과 비용 문제 등으로 주요 선진국의 경우 수입으로 필요량을 충당한다.

그로 인해 환경 관련 규제가 상대적으로 적은 중국이 전 세계 희토류 생산량의 95%를 차지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20일 “희토류는 중요한 전략 자원”이라며 이번 대미 무역전쟁에서 희토류를 활용할 수 있음을 넌지시 암시한 바 있다.

연합뉴스

이러한 가운데 지난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중국이 이번 무역 협상에서 희토류 수출 제안 카드를 꺼내 들자 미 국방성이 희토류 공급 다변화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 국방성 군수국(DLA)의 제이슨 니 광물 엔지니어는 “우리는 중국 이외의 공급처를 찾고 있다. 아프리카 말라위의 음캉고 자원 등 전 세계 희토류 업체들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DLA는 2019년도에 최대 416톤의 희토류를 구입할 예정이며, 11억 5천만 달러(약 1조 3547억 원)어치의 주요 광물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희토류에서 정제된 광물들 | 지구과학산책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