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제2의 천안문 되면 안된다” 중국 금기어 직접 거론한 트럼프

By 윤승화

홍콩 시위가 국제사회의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이 제2의 천안문이 되면 미·중 무역 협상이 어렵다”고 중국에 경고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군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중국)이 과거 천안문 광장 때처럼 폭력을 행사한다면 무역 합의는 어려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폭력이 있으면 굉장히 어려운 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중국은 (무역 협상에서) 우리보다 훨씬 더 많은 합의를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홍콩 시위와 미·중 간 무역 협상을 연계시키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셈이다.

최근 홍콩에서는 중국 본토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중국 및 홍콩 정부는 강경 진압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홍콩 시위가 천안문(天安門) 사태처럼 진압될 가능성을 반대한 것.

AP=연합뉴스

천안문(天安門) 사태는 지난 1989년 6월 중국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며 벌어진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를 중국 정부가 무력으로 진압, 수많은 사상자를 낸 사건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홍콩 시위 사태와 천안문 사태를 연관 지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중국 지도부가 민감해하는 천안문 사태까지 직접 거론했다는 데 국제사회가 주목하고 있다.

앞서 이달 14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또한 “홍콩에서 천안문 광장과 같은 기억을 새로 만들면 커다란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홍콩 문제는 순수한 중국의 내정”이라고 반박한 상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천안문 사태를 언급한 18일 이날 홍콩에서 열린 송환법 반대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170만 명이 참여했다. 홍콩의 전체 인구수는 약 700만 명이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