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송끄란 축제’ 사흘만에 교통사고로 174명 사망

By 김 정원

태국 전역에서 송끄란 축제 연휴가 시작된 지 불과 3일 만에 교통사고로 무려 174명이 목숨을 잃었다.

ROMEO GACAD/AFP/Getty Images

태국에서는 타이력(曆)으로 정월 초하루인 송끄란(4월 13일)을 기념하는 축제가 해마다 주요 도시에서 열린다. 태국 최고의 축제인 송끄란은 축복을 기원하는 뜻으로 서로에게 물을 뿌리는 놀이가 유명해 ‘물의 축제’라고도 불린다.

하지만 해마다 송끄란 축제 기간 교통사고가 대폭 늘어 태국 당국이 골치를 썩이고 있다.

MADAREE TOHLALA/AFP/Getty Images

14일 일간 방콕포스터에 따르면 송끄란 축제 연휴가 시작된 지난 11일부터 3일간 태국 전역에서 1665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174명이 숨지고 1728명이 다쳤다.

주요 원인은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전체의 38.1%에 달했다는 점이다. 다음으로 과속(27.5%), 끼어들기(17.2%)가 뒤를 이었다.

올해 사망자와 부상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7.1%와 9.5% 감소했지만, 태국 당국은 강력한 처벌에 나섰다.

쁘라윗 왕수완 태국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은 축제 기간 사망사고를 낸 과속 또는 음주 운전자에게 살인죄를 적용하라고 경찰에 지시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