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요금 내고 편안히’…일본 전철 출퇴근 ‘지정좌석제’ 도입 확산

By 김 수진 객원기자

지옥철로 불리는 일본 대도시권 출퇴근 열차를 다른 말로 ‘통근(痛勤) 전차’라 한다.

일반적으로 쓰는 ‘통근(通勤)’이 아니라, ‘아플 통(痛)’을 쓴다. 매일 하는 출퇴근길이 얼마나 고단하면 이렇게 한자를 바꿔쓸까.

우리나라 수도권 지하철을 출퇴근 시간에 타본 사람은 충분히 공감하리라.

11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철도업계에서 도입한 통근 시간 유료 지정좌석제가 대도시 주변 장거리 통근자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Wikipedia | Yaguchi)

도쿄급행전철(도큐)은 퇴근길 유료 지정석 ‘Q시트’ 서비스를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했다.

오이마치역(도쿄 시나가와구)에서 나가쓰타역(요코하마시)까지 가는 급행열차 중 평일 저녁 7~11시 사이 5편에 대해 전체 7량 중 1량을 지정 좌석제로 하고 있다. 일반 운임에 추가로 400엔(약 4천 원)을 더 내야 한다.

지정 좌석 차량은 복도를 사이에 두고 양쪽에 좌석 두 개씩을 배치했다. 콘센트와 무선 랜서비스도 제공해, 일부 이용객들은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어 출퇴근길 시간 활용에 좋다” “피곤하지 않아 업무 효율이 높아지고 퇴근 후 여유 시간이 생겼다” 등의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게이오 전철은 지난해 2월부터 신주쿠 출발 하치오지·다마시 뉴타운까지 ‘게이오 라이너’라는 지정 좌석제를 운행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BEHROUZ MEHRI/AFP/Getty Images)

운행 초기 평일 저녁 8~12시 총 10회 운행했으나, 승차율이 80%를 넘자 주말과 공휴일에도 횟수를 3회 운행한다. 또 아침 출근 시간에도 도쿄 근교에서 신주쿠로 향하는 지정 좌석 열차를 평일 4회, 공휴일 3회 신설했으며 일반 요금에 400엔을 추가하면 된다.

간사이 지역에선 JR서일본이 오는 16일부터 오사카, 교토, 고베를 연결하는 쾌속선 일부 구간에 유료 지정좌석제 ‘A시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규슈 지역에서도 니시니혼 철도가 내년부터 후쿠오카 도심에서 출발하는 퇴근 시간대 유료 지정좌석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고가의 지정 좌석이 늘어나자, 기존 이용자들은 일반 열차편 운행과 좌석이 줄어들까 걱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철도회사 측은 효율적인 배차 시스템으로 그런 부작용은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