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이미지에 한국 팬 반발하자 사과한 리버풀, 또 ‘욱일기’ 사용했다

By 김연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이 전범기인 ‘욱일기’ 이미지가 들어간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한국 팬들의 거센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리버풀은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불과 하루 만에 또 ‘욱일기 이미지’를 사용한 게시물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한국 팬들은 “한국을 기만하는 행위”, “꼼수다. 거짓 사과다” 등 리버풀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22일(한국 시간) 리버풀은 2019 국제축구연맹 클럽월드컵 결승전에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리버풀 공식 홈페이지

이후 리버풀 측은 일본 SNS 계정에 우승을 자축하는 게시물을 공개했다.

문제는, 이 게시물에 배경 이미지로 ‘욱일기’를 사용한 것이었다.

지난 20일에도 구단 홈페이지에 영상 콘텐츠를 게재하며 욱일기 이미지를 사용해 한국 팬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이후 리버풀 측은 곧바로 영어와 한국어로 작성한 사과문을 올렸다.

그런데 사과문을 올린 지 하루 만에 또 리버풀이 욱일기 이미지를 사용한 게시물을 공개하면서 논란이 됐다.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이 사과문이 한국 IP에서만 확인되도록 설정돼 있다는 것이었다. 사과의 진정성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 사태와 관련해 “단지 한국 팬들의 분노만 잠시 수그러지게 하면 된다는 어이없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잉글랜드 축구협회, FIFA 측에 리버풀의 행태를 반드시 짚고 넘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