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이 유우, 교제 두 달 만에 9살 연상 개그맨과 결혼

By 남 창희

일본 여배우 아오이 유우(蒼井優ㆍ33)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상대는 9살 연상의 개그맨 아마사토 료타(42)다.

5일 아사히 신문등 현지 언론은 두 사람이 지난 3일 혼인신고를 올렸음을 소속사를 통해 밝혔다고 전했다.

둘의 결혼 소식은 교제를 시작한 지 두 달 만에 이뤄졌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욱 관심을 모았다.

아오이 유우 /연합뉴스

영화 ‘플라걸’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1년가량 식사를 하며 친구 사이로만 지내다가 지난 4월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격적으로 이뤄진 두 사람의 결혼은 언론에 열애설이 날 틈도 없이 바로 현지 신문 1면에 결혼 소식이 대서특필될 정도로 빠르게 진행됐다.

특히 청순한 이미지의 여배우와 비호감 컨셉 개그맨의 만남이었던 터라 일본 열도의 놀라움은 더욱 강도가 높았다.

아마사토 료타 /온라인 커뮤니티

아마사토 료타는 개그콤비 ‘난카이 캔디즈’ 멤버로 인기 개그맨들과 짝퉁 빅뱅인 피그방을 결성한 것으로도 국내에 알려졌다.

한편 아마사토 료타는 지난 1월 한 인터뷰에서 “열애를 하고 싶다”면서 아오이 유우가 자신을 존경하고 있다는 소문을 언급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