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보다 더 줘요”…日초밥업체 ‘첫 연봉 1억원’ 신입사원 모집

올해부터 세계 굴지의 일본 전자업체인 소니에 신입사원으로 들어가 인공지능(AI) 등 첨단분야에서 특급인재로 분류되면 동료보다 30% 정도 많은 연봉을 받는다.

소니는 AI 등 인재확보 경쟁이 치열한 디지털 분야에서 우수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대학원 수료 등 일정 요건을 갖춘 일부 신입사원의 연봉을 최고 30% 올려주기로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4일 보도했다.

현재 입사 2년째 6월까지 일률적으로 적용되는 소니 신입사원 연봉은 560만엔. 따라서 30%를 더 받으면 730만엔(약 8천만원)의 연봉자가 되는 셈이다.

회사 측은 약 400명인 올해 신입사원 가운데 5% 정도가 일정 평가를 거쳐 연봉 상향 혜택을 누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소니는 글로벌 인재확보 경쟁에서 뒤지지 않기 위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소니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일본 회전초밥 전문업체 ‘구라즈시’가 지난달 31일 공고한 내년 봄 신입사원 채용 요강에서 소니를 능가하는 초임 연봉을 제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간부후보생’ 자격으로 이 회사가 모집하는 신입사원은 10명인데, 입사 첫해 연봉이 1천만엔(약 1억900만원)이다.

소니가 AI 등 디지털 분야의 특급 인재에게 주겠다는 연봉보다 무려 270만엔(약 3천만원) 많은 액수다.

구라즈시가 특급인재로 뽑는 신입사원에게 책정한 연봉은 전체 직원 평균 연봉(약 450만엔)의 2배를 넘는 수준이다.

초밥 /연합뉴스

일반 직원 220명과 별도로 채용하는 ‘연봉 1천만엔’ 신입사원이 될 수 있는 자격으로 국적은 불문이다. 26세 이하에 토익 800점 이상으로 해외에서 영업할 수 있는 수준의 영어 실력을 갖추면 된다.

채용 후 2년째부터는 본인의 능력과 실적에 따라 연봉 조정이 이뤄진다.

구라즈시는 채용 후 첫 2년 동안 국내 점포와 본부 각 부서에서, 그 후 1년간은 해외점포 등에서 연수를 받게 해 회사를 이끌어나갈 재목으로 키울 작정이다.

연수가 끝나면 적성에 맞는 부서에 배치돼 부장직급으로 경영전략이나 기획 업무를 다루게 된다.

구라즈시는 장기적으로 해외 자회사를 경영할 인력으로 키운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한다.

구라즈시 모집공고

1977년 창업한 구라즈시는 현재 미국에 21곳, 대만에 19곳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매년 10개 정도씩 해외점포를 늘려나갈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런 업무를 맡을 경영 감각을 갖춘 인재를 사내에서도 충원하고 있지만, 더 젊고 의욕 있는 도전정신이 강한 인재를 뽑기 위해 특별선발 계획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