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가장 유명한 퍼레이드에 500대 1 경쟁률 뚫고 ‘로즈 퀸’ 뽑힌 한인 여고생

By 윤승화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새해맞이 페스티벌 ‘로즈 퍼레이드’의 ‘로즈 퀸’에 한인 여고생이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초로 선발됐다.

지난달 26일(현지 시간) 로즈 퍼레이드를 주관하는 기관 ‘토너먼트 오브 로지스’는 라카냐다 고등학교 12학년인 정보미 학생(미국 이름 나디아 정)이 제133회 로즈 퍼레이드의 로즈 퀸 영예를 안게 됐다고 발표했다.

이날 로즈 퀸 대관식에서 정보미 학생은 6캐럿 다이아몬드와 600개가 넘는 진주로 만든 왕관을 수여받았다.

토너먼트 오브 로지스 홈페이지

1890년에 시작해 13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 로즈 퍼레이드는 매년 1월 1일 장미로 장식한 꽃마차와 기마대가 미국 패서디나 시내를 행진하는 페스티벌이다.

해마다 전 세계에서 관람객 수십만명이 로즈 퍼레이드를 구경하기 위해 몰려든다. 미국 주요 공중파 방송이 생중계해 수천만명이 시청한다.

그런 로즈 퍼레이드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로즈 퀸 선발대회다.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는 여학생을 선발해 퀸의 영예를 안겨주는 대회다.

로즈 퍼레이드 / 연합뉴스

수백명에 달하는 여학생들이 대회에 참가하는데, 이번에 정보미 학생이 한인 최초로 로즈 퀸에 뽑힌 것.

정보미 학생은 선발 과정에서 보인 뛰어난 리더십, 지역사회봉사 경력, 학업 성취도, 대중 연설 능력 등을 인정받아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로즈 퀸으로 선발됐다.

발레단 단원, 콘서트 합창단 회장까지 맡으며 예술적으로 두루 뛰어나면서 동시에 뉴스 그룹 인턴, 모의재판 팀장 등 학업적으로도 뛰어난 역량을 보였기 때문.

토너먼트 오브 로지스 홈페이지

정보미 학생은 내년 1월 1일에 열리는 로즈 퍼레이드의 주인공으로 활약할 예정이며, 그때까지 100여 차례 공식 석상에도 참여하게 된다.

특히 작년에는 코로나19로 취소됐다가 올해 재개돼 미국 국민들이 기뻐하는 상황이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정보미 학생의 꿈은 인권 변호사라고 알려졌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