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버블티’ 마시다 병원으로 실려 간 중국 소녀의 충격적인 건강 상태

By 김연진

쫀득한 식감과 고소한 맛으로 수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음료, 버블티.

특히 최근에는 ‘흑당 버블티’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버블티를 마시고 있다.

여기, 이 소녀도 그 매력에 빠져 일주일 내내 버블티를 마셨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복통을 호소하다가 병원에 실려 갔고,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동삼신문은 버블티를 마시다 병원으로 실려 간 한 소녀의 사연을 전했다.

동삼신문

중국 저장성에 사는 14살 소녀는 최근 갑작스러운 변비에 시달리며 복통을 경험했다.

이후 소녀는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아 배 속 상태를 확인했다.

그런데 충격적이게도 소녀의 배 속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100여개의 알갱이가 발견됐다. 다름 아닌 버블티의 ‘펄’이었다.

알고 보니 소녀는 평소 버블티를 매우 좋아했는데, 최근 며칠간 계속 버블티를 마셨다.

심지어 버블티의 펄을 씹지도 않고 그대로 삼켜버렸다. 그렇게 배 속으로 들어간 펄들이 위장에 가득 쌓여버린 것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뉴스

다행히도 치료 이후 소녀는 건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버블티에 들어가는 타피오카 펄은 열대식물 카사바의 뿌리에서 채취한 녹말로 제조된다.

이로 인해 쫀득한 식감을 자랑하며, 소화도 잘된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폐타이어, 신발 가죽으로 만든 ‘가짜 타피오카 펄’이 유통되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