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2020년 대선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것” 美 연구

검색엔진 구글이 추적 불가능한 조작을 통해 미국 대선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리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행동조사와기술연구소(American Institute for Behavioral Research and Technology)의 선임연구원 로버트 엡스타인(Robert Epstein) 심리학 박사는 본지와 인터뷰에서 구글은 ‘찰나의 경험(ephemeral experiences)’ 같은 다양하고 강력한 수단으로 표심을 움직일 수 있다고 밝혔다.

구글의 대선 개입에 대한 우려는 엡스타인 박사만의 주장은 아니다. 이달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미국 정부가 구글을 “매우 세밀하게” 감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엡스타인 박사는 5년 이상 구글의 영향력을 감시하며 연구해왔다. 그가 제안한 ‘찰나의 경험’이란 추천 검색어처럼 정보가 즉시 생성되는, 아주 짧게 순간을 가리킨다.

이러한 실행은 어디에도 저장되지 않고 추적되지 않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18년, 트럼프의 여행 금지 행정명령에 대응하기 위해 구글 직원들이 ‘찰나의 경험’을 활용하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한 내부 이메일이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엡스타인 박사는 7월 의회 증언에서 모든 주요 기술 회사들이 2020년에 같은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협력한다면, 문서상의 흔적을 남기지 않고도 1500만 표를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엡스타인 박사는 검색엔진 조작과 추천 검색어 등 구글이 여론이나 표를 조작할 수 있는 수십 가지 방법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구글이 2020년 선거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것”이라며 “로비 활동과 정치 기부금을 적극적으로 방해하고 내가 발견했거나 미처 발견하지 못한 다른 조작 방법을 적극적으로 동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기록에 따르면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은 2018년 민주당 후보들에게 470만 달러(57억원)를 기부했다. 반면, 공화당 후보들에게는 75만4911달러(9억원)만 기부했다.

엡스타인 박사는 지난 2016년 구글에 대한 비밀 모니터링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구글이 선거 전 몇 달간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부정적인 내용의 자동완성 검색결과를 숨겼으며, 구글의 알고리즘이 유권자 20% 이상, 특정집단의 경우 80%까지 표심을 움직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엡스타인 박사는 구글의 기념일 알림 로고 ‘구글 두들(Google Doodle)’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구글은 지난 2018년 미국 중간 선거 당시, 선거 당일 구글 로고를 ‘투표하러 가세요(Go Vote)’로 변경했는데, 엡스타인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공화당보다는 민주당에 80만~460만 표를 더 보태주는 효과를 냈다는 것이다. 엡스타인 박사는 이를 공공서비스가 아닌 ‘투표 조작’이라고 규정했다.

엡스타인 박사는 자신을 자유주의 성향의 온건파라고 소개하며 주된 관심사는 콘텐츠를 억제하고 그것이 표시되는 순서를 결정하는 구글의 힘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필터링과 오더링으로도 알려져 있다.

그는 “아주 적은 수의 기업 경영진에게 맡겨진 이 두 가지 과정은 인류에게 극히 위험한 일”이라며 “그들은 공정하고 자유로운 선거를 훼손한다”고 우려했다.

미국 보수진영에서 구글을 비롯한 대형 IT기업의 불공정한 관행에 대해 오래전부터 비난해왔다. SNS에서 특정 사용자의 콘텐츠가 차단되거나 노출되지 않는 ‘섀도 밴(Shadowban)’도 그중 한 가지다.

엡스타인 박사는 구글의 검색 조작이 법적 사각지대에 놓여 있으며, 기부 등 다른 수법에 비해 비용이 적게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글은 무엇이든 원하는 대로 할 수 있다”며 “미국에는 그들의 의견이나 선거조작능력을 제한할 어떠한 규정이나 법률이 없다. 구글은 특정 후보를 선호하거나 검색 결과나 추천 검색어를 제공하는데 비용조차 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엡스타인 박사의 주장이 모두 맞는 것은 아니다. 구글에 벌금을 물리는 방법이 존재한다.

지난 3월, 구글은 유럽 연합(EU)으로부터 독점금지법 위반으로 17억 달러(2조 604억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이는 구글에 내려진 세 번째 과징금으로, 구글은 2017년 자사 쇼핑 서비스를 다른 업체보다 두드러지게 배치해 27억 달러(3조 2700억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엡스타인 박사는 “그들(구글)과 싸우거나 대항할 방법이 마땅찮다. 그들은 경쟁자가 없으며, 그 힘은 인류 역사상 존재한 적이 없는 힘이다. 게다가 이런 기술의 사용이 완전히 합법적이다”라며 “그들은 기술 사용에 아무런 비용을 내지 않기 때문에 당연히 사용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엡스타인 박사는 이들 기업의 선거 조작을 막으려면 “현행범으로 잡는 수밖에 없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규모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제안하면서, 구글을 “마음을 통제하는 기계(mind-control machine)”로 묘사했다.

구글의 인터넷 검색 시장 점유율은 92%이며, 미국 당국에서도 구글의 검색시장 독점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미국 정치전문 일간 폴리티코는 7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SNS 기업의 반보 수적 편견을 다루기 위한 행정 명령 초안을 배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구글 대변인은 선거 개입에 관해 묻는 본지 기자의 질문에 “구글은 정치적 편견 없이 정책을 시행하고 제품을 구축하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인다”고 답변했다.

(The Epoch Times)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