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종교 탄압 비판에도 ‘종교의 중국화’ 가속

리커창 총리, 전인대 업무보고서 “종교의 중국화 견지”

중국 공산당이 이슬람교와 기독교에 대한 ‘종교 탄압’을 하고 있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종교의 중국화’를 가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5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 업무보고에서 “종교 사무에 대한 당의 기본 정책을 전면적으로 관철하고 종교의 중국화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중국의 재경망(財經網)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6일 보도했다.

리 총리는 작년 전인대 업무보고에서도 종교의 중국화 정책을 견지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종교의 중국화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2015년 주창한 정책으로, 종교를 중국 공산당의 통제 아래 두고 중국 문화에 동화시키려는 정책이다.

파괴되기 전 중국의 교회건물 /Bitter Winter

시 주석은 2017년 10월 제19차 당 대회를 통해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하면서 종교의 중국화 정책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후 중국 전역에서는 개신교, 가톨릭, 이슬람교에 대한 중국 당국의 통제와 탄압이 강화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특히 중국 당국은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자치구의 위구르족과 카자크족 이슬람교도들을 대상으로 ‘재교육 수용소’를 운용하는 등 이슬람교에 대한 강도 높게 탄압을 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서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재교육 수용소에 수용된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대해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은 비판하고 있다.

허난성의 한 마을 교회 /China Photos/Getty Images

신장위구르 자치구 이외에도 닝샤(寧夏) 후이족(回族) 자치구, 간쑤(甘肅)성 등 후이족 이슬람교도들이 집단으로 거주하는 지역에서도 이슬람 사원이나 거리의 이슬람교 장식물이나 표지판 등이 강제로 철거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또 아랍어를 가르치는 몇몇 학교들이 강제 폐쇄되기도 했다.

아울러 중국 당국은 개신교와 가톨릭을 대상으로 한 ‘종교의 중국화’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당국의 공인을 받지 않은 개신교 ‘지하교회'(일명 가정교회)를 강제 폐쇄한 바 있다.

베이징 최대의 지하교회인 시온교회와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시의 추위성약교회(秋雨聖約敎會)를 강제 폐쇄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중국 당국은 ‘기독교의 중국화’를 위해 성서 번역에도 개입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성서의 왜곡’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