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개발한 가짜뉴스 검증앱은 또 다른 인터넷 검열수단”

By 남 창희

알리바바의 가짜뉴스 검증앱이 오히려 인터넷 검열수단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재외 중국평론가 리윈화는 “이 앱은 (중국) 정권의 억압도구로 이용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리 평론가는 “순수한 과학기술이 중국정부 손에 들어가면 반대 목소리를 억압하는 수단으로 악용된다”고 일침했다.

중국 명문사범대인 베이징 수도사범대학 역사학과 출신의 리 평론가는 현재 언론자유가 보장되는 호주 시드니에 머물며 평론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리 평론가에 따르면, 중국 최대의 가짜뉴스 생산자는 바로 중국의 공산정권이다.

중국 베이징의 한 오피스에서 일하는 직장인 /FREDERIC J. BROWN/AFP/Getty Images

그는 “알리바바 연구원들은 정권 선전기구인 신화망을 ‘신뢰할 수 있는 웹사이트’로 정의했다”며 “거짓말의 원천을 기준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화망은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사가 주관하는 포털사이트다. 신화통신에 대해서는 중국민들 사이에 “날짜 빼고는 다 가짜”라는 극단적 평가마저도 나온다.

알리바바는 지난 3월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의 진위를 확인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앱 ‘루머 슈레더(Rumor Shredder·유언비어 파쇄기)’를 개발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리바바 측 연구진은 이 앱에 대해 “AI가 원본 게시물이나 정보의 원천을 추적해 진위를 판단하며 정확도는 81%”라고 설명했다.

진위 판단에는 ▲원본 게시자의 신분(매체·개인) ▲과거 유포 게시물 ▲가짜뉴스 유포전력 여부 등이 고려된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중국 베이징의 한 오피스에서 일하는 직장인 /FREDERIC J. BROWN/AFP/Getty Images

또 다른 평론가 지우허 역시 “허울 좋은 구실”이라며 “중국정부가 소위 ‘유언비어 유포자’라고 부르는 반체제 인사들을 억압하는 데 쓰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우 평론가는 “AI로 인터넷 검색인력을 절감하려는 계획이다. 반체제 인사에 대한 탄압이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알리바바 연구진에서도 “‘루머 슈레더’는 SNS감시관(검열인력)의 업무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중국 온라인에서는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전한 기사에는 “이 앱으로 CCTV·인민일보·환구시보를 평가하자” “인공지능으로 ‘인민을 위한다’는 중국공산당의 말을 테스트하자” “1989년 톈안문에서 유혈진압 여부를 가려보자”는 댓글이 달렸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