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국 내 마지막 스마트폰 공장서 희망퇴직 접수..베트남엔 투자확대

By 정 경환

삼성전자가 중국에 있는 마지막 스마트폰 공장에서 인력감축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5일 중국 경제전문지 ‘차이신’은 삼성전자가 광둥성 후이저우 공장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한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 후이저우 공장 | 바이두

삼성전자 후이저우 공장은 2017년 기준 6000여명의 근로자가 6257만 대의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대규모 시설이었다.

이번 희망퇴직은 보상금을 지급하는 형태로 이뤄지며, 중국내 삼성전자 점유율 하락(20%→ 0.8%)이 주된 이유다.

일각에서는 미·중 무역 분쟁의 불똥이 삼성전자에 튈 수 있기 때문이라는 미리 대비하는 차원이라는 분석도 있다.

베트남 박닌성 삼성전자 스마트폰 제조공장 | 연합뉴스

이와 동시에 삼성전자는 베트남에 반도체 공장 설립을 준비하고 있어, 사실상 중국에서 철수 수순을 밟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삼성전자는 이미 전 세계 스마트폰의 40%를 베트남에서 생산하고 있어 베트남 의존도가 높은 수준이다.

여기에 삼성전자과 긴밀한 협력관계에 있는 반도체 전문기업이 베트남 투자를 결정했다.

반도체 패키징 및 테스트 전문기업인 ‘하나마이크론’이 베트남 북부 박장성에 5억달러(5천900억원)을 투자한다. 하나마이크론은 임원다수가 삼성전자 출신이다.

이번 투자는 최근 최주호 삼성전자 베트남 복합 단지장(부사장)이 베트남 푹 총리와 면담 후 이뤄져 더욱 이런 분석을 뒷받침한다.

최주호 삼성전자 베트남 복합단지장과 푹 총리 | 연합뉴스

푹 총리는 면담과 관련해 “삼성이 메트남과 오랫동안 함께 하기를 희망한다”면서 환영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중국에 진출했던 우리기업이 하나 둘 철수하는 가운데, 삼성전자 역시 철수 대열에 합류하면서 국내기업의 탈중국 현상이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