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끝내도록 푸틴 압박해 달라”…젤렌스키, 시진핑에 SOS

By 연유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종전을 위해 시진핑 총서기와 직접 대화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지난 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Getty Images

“중국, 러시아에 영향력 행사할 수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SCMP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중국은 매우 강력한 국가다. 경제도 강력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다. 그러니 러시아에 정치·경제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 총서기에게)직접 얘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1년 전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와 한 차례 대화를 나눈 적도 있다”면서도 2월 24일 러시아의 침략이 시작된 뒤에는 우크라이나 측의 대화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균형된’ 태도를 유지하려는 중국을 이해한다”며 “현재 중국은 균형을 유지하며 중립을 지키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중립이 중국이 러시아와 함께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덧붙였다.

다만 젤렌스키 대통령은 중국이 대(對)러시아 경제 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러시아가 중국 내 시장을 확보하지 못하면 경제적으로 완전히 고립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전쟁이 끝날 때까지 러시아와 교역을 제한하는 것을 할 수 있다”며 러시아 제재에 동참해 줄 것을 중국 측에 요청했다.

Getty Images

우크라 재건 사업 중국 참여 희망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미국을 중심으로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 제재의 강도를 높이고 있으나 중국은 이에 불참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중국은 러시아와 함께 최근 브릭스(BRICS)와 상하이협력기구(SCO) 등을 통해 반서방 연대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러시아와 중국은 지난달 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다.

러시아 외무부에 따르면 두 나라는 회담에서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이 유엔을 거치지 않고 채택한 대러 제재는 국제 규칙에 어긋난 위법 조치이고, 용납할 수 없다는 점에 동의했다.

특히 중국은 미국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동참 요구에 대해 “매우 복잡한 문제”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히며 러시아산 원유를 대규모로 사들였다.

한편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사업에 중국의 참여를 환영하느냐는 질문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중국과 중국 기업들, 그리고 전 세계가 그 과정에 기여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