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은 세월호 추모행사서 빼주세요”…학부모가 선생님에게 보낸 편지

By 김연진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전국에서는 추모의 물결이 일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인해 희생된 학생들과 교사, 시민은 물론 구조 작업에 투입됐던 소방관과 구조대원들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했다.

이런 가운데 한 장의 편지가 온라인을 통해 공개되면서 뜨거운 논쟁이 벌어졌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내 딸은 세월호 추모행사에서 빼달라는 학부모의 편지”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손편지가 보이는데, 작성자의 설명에 따르면 한 학부모가 선생님에게 보낸 편지였다.

연합뉴스

편지에는 “학교에서 세월호 관련 어떤 것들을 한다고 들었다. 저는 개인적으로 왜 교육기관에서 세월호 관련 행사를 학생들에게 하도록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적혀있었다.

이어 “세월호 사고는 안타까운 사고이지만, 이렇게 오랜 시간 국민들에게 슬픔을 강요하고 정치인들이 도구로 사용하는 것은 잘못된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세월호를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앞으로 이런 사고의 재발을 막도록 안전교육,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학생들의 죽음을 추모하는 어떤 행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학교 차원에서 이미 계획된 행사라 취소됐으면 좋겠지만, 안 된다면 저희 자녀라도 여기에 동참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소신을 밝혔다.

편지 말미에는 “우리가 기억해야 할 가치 있는 추모가 만약 있다면, 나라를 위해 싸우다 희생당하신 분들(천안함, 연평해전, 한국전쟁 등), 소방대원 등이 아닐까요?”라고 쓰여있었다.

이어 “세월호 사고를 자꾸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마치 기념일처럼 슬픔을 강요하는 것이 중단됐으면 하여 갑자기 편지를 쓰게 됐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