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5분씩 걸으면 뇌세포 새로 생겨 ‘치매 예방’ 가능하다

By 윤승화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병, 치매. 통계에 따르면 3초마다 1명씩 치매 진단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누구도 치매를 피해 갈 수 없다. 인간은 나이가 들면서 뇌가 축소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뇌를 돌봐야 한다. 그리고 뇌를 돌보려면, 몸을 돌봐야 한다.

연합뉴스

답은 운동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루에 15분 이상 꾸준히 몸을 움직이면 실제로 새로운 뇌 세포를 생성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소가 원활하게 순환돼 뇌 건강이 좋아지는 원리다.

일주일 내내 뇌를 열심히 쓰는 것보다 오히려 몸을 움직이는 게 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

연합뉴스

앞으로 딱 한 달, 30일 동안만 매일 15분 이상 움직여보자.

산책, 줄넘기, 자전거 타기, 춤추기, 등산 등 종류는 상관없다. 딱 15분만 넘게 운동하면 된다.

그러면 일단 하루 내내 집중력이 향상된다.

연합뉴스

그렇게 한 달이 지나고, 6개월이 지나면, 그리고 그동안 꾸준히 몸을 움직이면, 뇌에서 기억력과 주의력, 집중력을 담당하는 해마가 활성화된다.

해마는 나이가 들면 축소하는데, 운동만으로도 이를 방지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운동은 치매와 관련된 염증을 낮춰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