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 중 한 사람만 ‘다이어트’ 해도 같이 살 빠진다”

By 박민주

남자친구 또는 여자친구가 다이어트를 시작하면 다른 한 사람도 함께 체중이 줄어든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러브 왓 매터스’는 연인 중 한 사람만 다이어트를 해도 상대방의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연구는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연구진이 커플 128쌍을 대상으로 6개월 동안 진행했다. 이들은 모두 과체중이거나 비만이었다.

Shutterstock

연구진은 참가자들을 2개 그룹으로 나눈 뒤 커플 중 한쪽만 다이어트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했다. 그리고 나머지 한쪽에는 건강한 식사법, 체중 관리 전략 등 기본적인 다이어트 정보만 알려준 뒤 두 그룹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커플 중 한 사람이 다이어트를 위해 식단 조절과 운동을 하면 상대방도 이에 함께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이어트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의 몸무게도 3개월 평균 1.3kg, 6개월 후에는 2.02kg이 줄어들었다.

연합뉴스

그 반대도 마찬가지로 커플 중 한 사람의 몸무게가 늘어나면 상대방도 살이 찌는 경향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연구를 이끈 에이미 고린 교수는 “다이어트를 하려고 하는 사람의 의지가 상대방에게 전달되어 긍정적인 영향으로 이어진 ‘파급효과’에서 비롯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비만’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