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람 켰다 껐다 반복하며 다시 자면 오히려 ‘만성피로’ 생긴다”

By 윤 승화

아침잠에 빠져 5분만 더, 5분만 더 하며 알람을 연달아 설정해두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또 잠귀가 어둡다는 이유로 지각하지 않기 위해 5분에서 10분 간격으로 알람을 잔뜩 켜두기도 한다.

이렇게 알람을 지나치게 설정해두고 아침에 눈을 뜨는 사람들은 만성피로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다는 소식이다.

최근 의학 전문 매체 슬립클리닉서비스는 하버드대학교 오퓨 벅스톤(Orfeu Buxton) 교수의 주장을 인용, 알람을 끄고 다시 취침하는 행동이 만성 피로를 유발한다고 보도했다.

아이폰 캡처

보도에 따르면, 벅스톤 교수는 “피로감을 유발하는 호르몬인 아데노신은 뇌를 계속 졸린 상태로 만든다”며 “알람을 계속 끄는 행위는 아데노신 분비를 유발, 이러한 현상을 더욱 지속시킨다”고 설명했다.

다시 말해 알람을 연달아 설정해두고 껐다 켰다 하는 행위가 개운하게 잘 수 있는 일정한 수면 주기를 망치는 원인이라는 것.

벅스톤 교수는 이 때문에 알람을 켜고 끄고 다시 자는 행위를 반복하면 만성피로에 시달리게 된다고 의견을 냈다.

그러니 내일 아침부터는 단번에 일어나도록 하자. 연달아 설정된 알람부터 끄는 것. 만성피로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첫 단계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