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하면 24시간 이내에 영구 실명까지 갈 수 있는 신호

By 윤승화

지금 이 글을 보는 게 무서워도 꼭 끝까지 보자. 그냥 넘어갔다가 하루아침에 실명될 수 있는 신호를 알려주겠다.

최근 안과의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에는 ‘방치하면 실명까지 갈 수 있는 신호’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김무연 안과의사는 “이 증상들 있으면 무조건 빨리 병원 가셔야 한다”고 강조하며 말문을 열었다.

김 의사가 경고한 증상은 두 가지다.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

한쪽 눈에 보이는 범위가, 다시 말해 시야가 갑자기 좁아진 게 느껴졌을 때, 혹은 보이는 풍경의 색감이 갑자기 달라졌을 때다.

김 의사는 “색감이나 보는 범위는 시신경과 관련 있다”며 설명을 시작했다.

김 의사에 따르면, 눈에 생기는 다른 대부분 질환은 어떤 부품을 교체하는 수술을 통해 고칠 수 있다.

그런데 시신경, 눈과 뇌를 연결하는 ‘전깃줄’이 망가져 버리면 그건 현재까지 나온 과학 기술로는 절대 고칠 수 없다.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

이 시신경과 관련된 증상이 색감 변화나 시야가 좁아지는 증상이다.

특히 시신경의 혈관이 막혀버리는 경우에는 24시간만 방치돼도 영구 실명된다.

그러니 이 두 가지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응급실을 찾자.

김 의사는 이어 줄이 그려져 있는 종이 ‘암슬러 그리드’를 소개했다.

암슬러 그리드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

‘암슬러 그리드’는 시야의 변화를 측정할 수 있는 종이로, 김 의사는 “이런 종이를 코팅해서 냉장고에 자석으로 붙여놓고 아침에 일어나서 물 드실 때 한 번씩 보시라”고 권했다.

볼 때는 왼쪽 오른쪽 두 눈을 각각 한쪽씩 가리고 해봐야 한다.

암슬러 그리드를 봤는데 가운데가 보이지 않거나, 줄이 직선이 아니고 휘어 보인다거나, 검은 커튼이 내려오듯 어느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면 심각하니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병원에 가서 응급수술을 받아야 한다.

또 두 눈이 보이는 범위가 각각 다르면 이것도 응급 상황이다. 그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