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 없이 붙이기만 하면 되는 ‘안 아픈 주사기’ 개발한 국내 연구진

By 김연진

생각보다 ‘주사기’에 대한 공포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다.

“돈까스 사줄게”라던 엄마의 달콤한 유혹에 넘어가 병원으로 끌려가면서 울어본 경험. 누구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또한 뾰족한 주삿바늘을 보면 극강의 불안 증세를 보이는 ‘첨단 공포증’을 호소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런데 희소식이 전해졌다. 주삿바늘도 없이, 피부에 붙이기만 하면 되는 ‘패치형 주사기’가 개발됐다는 소식이다.

JTBC ‘뉴스룸’

지난 1일 JTBC ‘뉴스룸’은 국내 연구진이 패치형 주사기를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패치 형식의 미세 주사기는 피부에 붙이기만 하면 체내로 약물이 투입된다.

미세 바늘이 약 100개가량 꽂혀 있는데, 별다른 압력을 주지 않아도 피부에 붙이면 자연스럽게 주사를 맞는 효과를 내는 것이다.

바늘이 워낙 얇고, 피부에 찔리는 깊이도 얕아 통증도 전혀 없다.

JTBC ‘뉴스룸’

이 신개념 주사기는 숭실대, 울산과학기술원 연구진이 개발했다.

연구진은 ‘독사의 어금니’에서 영감을 얻어 패치형 주사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배원규 숭실대 연구진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주사기가 피부를 찌르는 깊이가 300㎛보다도 작기 때문에, 신경세포를 건드리지 않아 통증이 없다”고 설명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