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긴 남자 보며 공부하면 ‘기억력’ 좋아져 성적 올릴 수 있다”

By 윤승화

기말고사 기간이 도래한 요즘 재조명되는 한 가지 연구 결과가 있다.

지난해 KBS1 시사 프로그램 ‘생활의 발견’에서는 잘생긴 남성의 사진을 보며 공부하면 기억력이 좋아진다고 보도했다.

이날 매체는 여성들의 뇌파를 분석하는 실험을 진행, 1분간 캐릭터 이름을 외우게 했다.

그리고 미남 사진을 보면서 함께 이름을 외우게 했다. 그 결과는 놀라웠다. 사진과 함께 외웠을 때 평균 2개에서 4개로 정답률이 올라간 것.

뇌파 또한 잘생긴 남성 사진을 볼 때가 평상시 뇌파보다 훨씬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KBS1 ‘생활의 발견’
KBS1 ‘생활의 발견’

뇌 검사 센터 측은 “실험으로, 기억과 관련된 측두엽의 활성화 정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미남 사진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데 그게 뇌를 긍정적으로 자극한다”고 매체에 설명했다.

그렇다면 반대로 남성이 예쁜 여성의 사진을 볼 때도 효과가 있을까. 정답은 ‘없다’.

잘생긴 이성 사진을 보고 기억력이 향상되는 것은 여성에게만 해당한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이에 관해 “남성은 그 자극 자체에 주의가 분산되기 때문에, 오히려 기억력·집중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