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6일) 밤, 한반도에 ‘최고 200mm 폭우’ 태풍 프란시스코 상륙한다

By 윤승화

오늘 밤, 태풍이 한반도에 상륙하겠다. 이로 인해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지겠으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화요일인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현재 일본 규슈 부근에서 한반도를 향해 시속 23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소형 크기의 태풍으로, 현재 중심 부근에 초속 30m 안팎의 강풍이 불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오늘(6일)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 고비가 되겠다.

연합뉴스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밤 자정께 경남 남해안과 거제, 부산 사이에 상륙, 북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내일인 7일 새벽 3시를 전후해 대구 부근을 지나겠다.

이후 한반도 동쪽 내륙 지역을 관통한 다음 오후 3시께 강원도 속초 앞바다로 진출한 뒤 소멸하겠다.

태풍의 상륙 전후로 매우 강한 바람과 폭우가 쏟아지겠으며, 특히 상륙 직전인 오늘 밤 자정 무렵에 가장 강하게 영향을 끼치겠다.

태풍 진로의 오른쪽인 강원 영동과 영남 지역 등 위험 반원에 피해가 우려되며, 그밖에 강원도와 경상도에도 각별한 비바람 주의가 요망된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태풍이 상륙하기 전인 오늘 오후부터는 강원 영동과 영남 해안에 내일까지 최대 200mm, 충북과 경상도에는 최대 15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서울과 경기, 충남, 전라도에는 10~60mm의 비가 예상된다.

한편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지나가면 제9호 태풍 레끼마가 한반도에 영향을 줄 수도 있어 경계해야 하겠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