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인 오늘(26일), ’33도 폭염’ 찍고 오후부터 ‘2019 장마’ 시작된다

By 윤승화

수요일인 오늘 밤, 전국에 장마가 시작된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제주도 남쪽에서부터 장마전선이 올라오겠다.

제주도에는 이미 현재 호우 경보가 발효 중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새벽부터 내리고 있다.

이같은 장마 전선이 북상함에 따라 오전에는 남부지방, 오후에는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 그 밖의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겠다. 올해 첫 장맛비다.

전남, 경남,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20∼60㎜다. 제주도 산지나 지리산 부근 등에는 최고 10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그 밖의 전국 권역에는 10㎜에서 40㎜의 비가 예상된다.

연합뉴스

올해 첫 장맛비는 내일(27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비가 내리기 전까지 서울과 경기, 그밖에 다른 내륙 지역은 낮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올라 덥겠다. 특히 서울, 경기, 강원 영서에는 낮 최고 기온이 33도를 기록하는 등 폭염 특보가 내려져 있다.

더위는 오후 들어 비가 내린 이후 모두 꺾이겠다. 미세먼지도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으로 양호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구역과 강수량의 변동 가능성이 크다”면서 “장마전선은 28일 일시 남하했다가 29일 다시 북상해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한편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에서는 동해·서해 0.5∼2.0m, 남해에서는 0.5∼2.5m 정도로 예상된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