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엄지 발톱을 둥글게 깎은 사람들이라면 주목해야 할 상식

By 정경환

‘발톱 관리’라고 하면 발톱을 예쁘게 다듬고 칠까지 하는 페디큐어를 떠오르기 쉽다.

특히 발이 노출되는 신발을 자주 신게 되는 여름철을 맞아 발톱 관리에 관심을 갖게 될 이유도 생겼다.

하지만, 발톱 관리가 꼭 미용적인 측면에만 필요한 건 아니다.

Shutterstock

이른바 내향성 발톱, 즉 발톱이 피부 속으로 파고드는 현상을 막는 데에는 발톱을 깎는 방법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발톱을 둥글게 깎게 되지만, 엄지 발톱까지 둥글게 깎을 경우 양 옆 모서리가 휘어지고 살 속에 숨어 잘려지지 않은 발톱 조각이 남기 쉽다.

남아있던 조각은 발톱이 자라면서 살 속으로 파고들어 내향성 발톱을 더욱 심하게 일으킬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전문가들은 ‘일자로 발톱 깎기’를 추천한다.

엄지 발톱 측면의 덜 깎일부 발톱이 발가락 살을 파고드는 모습 | 하이멘토

발톱 양 옆 모서리를 둥글지 않게 일(一)자로 깎는 방법이다.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판매하는 일자 발톱깎이를 구매하여 사용하면 더욱 편리하다.

물론, 내향성 발톱이 심할 경우에는 스스로 해결하려 하기보다는 정형외과를 찾아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