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폭우’ 동반한 제5호 태풍 ‘다나스’, 이번 주말에 한반도 온다

By 윤승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고 있다.

17일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에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400km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중심기압 996헥토파스칼(hPa)에 중심부근 최대풍속 18.0 m/s인 강풍과 많은 비를 동반한 태풍이다.

발생한 지 얼마 안 된 다나스의 크기는 그러나 다행히 소형이며, 시속 15km의 느린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

발생 초기인 만큼 예상 진로는 유동적이나 태풍은 내일(18일)께 대만을 거쳐 중국 상하이를 지난 다음 이번 주말인 일요일(21일)쯤 서해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또 다음 주 월요일(22일)에는 백령도 남서부 120km 해상까지 접근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겠다.

발생 초기인 만큼 진로가 유동적이긴 하나 태풍이 계속해서 지금의 경로를 유지하면 주말부터 전국 대부분 지방이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기상청은 태풍이 접근하기 이전에도 태풍으로부터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 정보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각별히 당부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