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겹게 폐지 정리하는 할머니 발견하자 우르르 달려가 도와드린 중학생들

By 이서현

바람에 흩날리는 폐지를 힘겹게 정리하는 할머니를 발견한 학생들이 우르르 몰려가 손을 보태는 훈훈한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26일 부산경찰청 공식 페이스북에는 부산 수영구 망미중학교 학생들의 미담이 공개됐다.

부산경찰은 “학교 앞 정문에 파지가 날아다니고 이를 혼자 정리하고 계시는 어르신이 힘겨워 보였는지 망미중학교 학생들이 하굣길에 자처하여 어르신을 도왔다고 합니다”라며 영상을 올렸다.

부산 경찰청 페이스북

경찰 측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지난 15일 오후 3시 30분쯤 녹화된 것이다.

이날 하교를 하던 망미중 학생 10여 명은 교문 앞에서 강한 바람에 날리는 폐지를 정리하던 할머니를 발견하고 달려갔다고 한다.

영상 속 학생들은 호위하듯 할머니의 수레 주변을 에워싸고 함께 길을 걸었다.

일부는 무거운 수레를 함께 밀었고, 일부는 남은 폐지를 안아 들었다.

부산 경찰청 페이스북
부산 경찰청 페이스북

학생들은 할머니 곁을 지키며 골목과 인도를 지나 횡단보도를 함께 건넜다.

뭉클한 장면을 목격한 부산 연제경찰서 교통과 직원이 이를 제보했고, 부산경찰청 측은 인근 CCTV 영상을 찾아 이를 공개했다.

부산 경찰청 측은 ‘대한민국의 천사들, 따뜻한 세상, 가슴이 뭉클’을 해시태그한 뒤 아이들의 이야기가 널리 퍼지기를 바랐다.

부산 경찰청 페이스북

누리꾼들은 “천사가 따로 없다” “전단지 넣었다고 할머니를 경찰에 신고하고 무릎까지 꿇린 미용실원장 이 학생들한테 가서 보고 배웠으면 좋겠네요” “우리 아이들 참 고맙고 감사하네요” “예쁜 학생들 칭찬합니다” “따뜻한 인품이 최고의 스펙”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