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으로 쌓인 분노 폭발해 7살 윗집 어린이를 흉기로 위협한 남성

By 이현주

층간소음과 관련한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제주에서는 30대 남성이 층간소음 문제로 윗집 어린이를 흉기로 위협하는 일이 벌어졌다.

MBC

23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위층 주민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특수협박)로 30대 남성 A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전 9시 30분경 자신이 거주하는 제주시의 한 다세대주택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1학년생 B 군(7)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B 군이 차 안에 혼자 있자 주방에서 흉기를 들고나와 아이에게 욕설하며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MBC

당시 아이를 차에 두고 잠시 집에 다녀온 B 군 어머니가 이를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B 군 어머니는 “아이가 탄 조수석 문이 열려있어 깜짝 놀라 뛰어갔다”라며 “입구에서 ‘너 우스워? 내가 우스워?’라는 A 씨 목소리가 들렸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MBC
MBC

A 씨는 평소에도 층간소음 문제로 피해자 측과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일 새벽에도 발생한 층간소음에 앙심을 품고 아이에게 겁주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 씨 가족은 “(A 씨에게) ‘아이니까 참아라, 참아라’ 했다. (층간 소음으로) 친구네 집에서 자고 오곤 했다”라고 말했다.

MBC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해당 뉴스를 접한 누리꾼들은 “층간소음에 대한 대책이 너무 없다”, “서로 배려하고 삽시다”, “애한테 심하긴 하나 층간소음의 가해자는 거의 위층이다”, “아이에게 칼 든 건 백번 잡아가야 될 일인데 ‘오죽했으면’이란 생각이 드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